장기간 방치된 빈집 정비 본격화

- 전주시, 13일 빈집의 효율적인 관리 및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빈집정비계획수립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8/14 [00:40]

장기간 방치된 빈집 정비 본격화

- 전주시, 13일 빈집의 효율적인 관리 및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빈집정비계획수립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8/14 [00:40]

 

▲ 빈집을 유형별로 분리한 후 지역 특성에 맞춰 맞춤형 빈집정비 추진, 소유자 면담 통해 빈집 활용방안도 모색키로     © 박광희 기자 sv5@

 

    전주시가 장기간 방치돼 심각한 사회 문제를 야기하는 빈집에 대한 맞춤형 정비계획 수립을 본격화한다.

 

     이를 통해 구도심 저층주거지를 중심으로 인구 감소 및 고령화, 빈집증가 및 주택 노후화 등 갈수록 심각해지는 도심쇠퇴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전주만의 공공주도형 주거지재생 정책과 민·관 협력형 사업모델을 만드는 주거지 재생 사업의 완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13일 최무결 생태도시국장과 조준배 주거재생총괄단장, 시의원, 한국국토정보공사(이하 LX)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빈집의 효율적인 관리 및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빈집정비계획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     © 박광희 기자 sv5@

 

     이번 용역은 앞서 추진된 빈집 실태조사 결과 빈집으로 확인된 총 1961가구를 대상으로 민간단체와 빈집·도시재생 전문가 등과 함께 빈집의 유형과 안전상태 등을 고려한 체계적인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된다. 앞서 시와 LX가 지난 4월부터 8월 초까지 실시한 빈집 실태조사 결과 전주지역에는 현재 최근 1년간 에너지 사용이 없는 빈집이 총 1961(완산구 1177, 덕진구 784)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용역을 맡은 LX는 향후 빈집정비계획 전담부서를 꾸려 빈집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빈집 분포와 유형 등의 지역적인 특성을 분석해 올 연말까지 빈집정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동시에, 빈집 소유자와 수요자 간의 중개 역할을 하는 빈집뱅크를 구축해 원도심 재생의 활력소가 되도록 힘쓸 예정이다.

 

     시는 빈집정비계획 수립 시 단순 철거형 정비방식이 아닌 주거지재생과 연계한 구도심의 활성화 방안과 주민주도의 정비방향을 설정할 방침이다.

▲     © 박광희 기자 sv5@

 

     일례로 시는 빈집 현장조사와 등급산정 조사, 빈집 소유자 및 인근주민 의견수렴 등을 거쳐 활용 가능한 빈집에 대해서는 소유자와 협업하여리모델링한 후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고, 안전사고 우려가 높은 빈집에 대해서는 철거 또는 안전조치를 취하는 등 집중 관리해나가기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빈집 정비사업에 총 145000만원을 투입, 128동의 빈집을 공용주차장과 공용텃밭·반값임대주택 등으로 개선해 쇠퇴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기도 했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주민의견을 수렴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빈집정비계획을 수립함으로써 주민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빈집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全北| 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소리천사의 힘찬 날갯짓이 축제 성공에 핵심 역할 할 것”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