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형사립고의 지위가 유지』

-민주평화당 전북도당 -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7/28 [00:26]

『자율형사립고의 지위가 유지』

-민주평화당 전북도당 -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7/28 [00:26]

 

▲ 민주평화당 전라북도당 위원장    

 

전북 교육청의 상산고에 대한 자사고 재지정 취소결정이 교육부에서 부동의 결정됨으로써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의 지위가 유지되었다.

 

자사고 폐지와 유지를 두고 전북교육계 뿐만 아니라 정치권 그리고 도민들의 여론마저 극심한 분열의 양상이 지속되었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오늘의 결과에 대해 희비의 입장이 아니라 이미 어떤 결정이 나더라도 상호불복의 사법적판단을 구하는 권한쟁의 소송 등 법적절차를 양측이 준비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전북도교육청과 상산고 양측은 이번 사태를 일어나게 만든 동인의 원 책임이 있다.

 

이에 일반 학부모까지 개입되어 감정싸움으로 가고 이 문제를 법적으로 판단을 구하면서 시간을 끄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양측의 자제와 더 이상의 확전은 누구에게도 바람직하지 않다. 더구나 학생들의 장래 문제가 걸린 교육의 현장이기에 다시 한 번 오늘의 결과에 주목하면서 한층 차분한 입장을 촉구한다.

    2019726

민주평화당 전라북도당

 

  

 

 

 

  • 도배방지 이미지

“소리천사의 힘찬 날갯짓이 축제 성공에 핵심 역할 할 것”
광고